오늘 밤 ‘슈퍼 블루문 뜬다’… 놓치면 14년 뒤

이번에는 달의 아름다운 변화 중 하나인 ‘슈퍼 블루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달은 우리를 매번 다른 모습으로 맞이하며 그 아름다움을 선사합니다.

슈퍼 블루문의 등장

올해 가장 큰 둥근달 8월 31일 밤, 올해 가장 큰 둥근달인 ‘슈퍼 블루문’이 뜹니다. 달이 뜨는 시간은 오후 7시 29분이지만,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밤 10시 36분에 지구에서 가장 둥글고 크게 보인다고 합니다. 이날은 지구와 달의 거리가 가장 가깝기 때문에 특히 크게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달의 크기 변화 달은 타원궤도를 따라 지구 주위를 돕니다. 따라서 우리는 매번 다른 크기의 보름달을 관찰하게 됩니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달은 크게 보이며, 멀수록 작게 보입니다. 이번 8월 31일에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평균보다 약 2만 7000km 가까워져 약 35만 7341m로 추정됩니다.

슈퍼 블루문의 의미 ‘슈퍼 블루문’은 양력 기준으로 한 달에 둥근달이 두 번 뜨는 경우 두 번째 뜨는 달을 가리킵니다. 이는 실제로 푸른 색상을 지닌 달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슈퍼 블루문’이라는 표현은 서양에서 보름달이 불길한 징조로 여겨져 두 번째 뜨는 보름달에 ‘Blue(우울하다)’라는 의미를 부여하여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슈퍼 블루문은 보통의 보름달보다 약 30% 밝게 보인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슈퍼 블루문의 주기와 미래

주기적 등장 미국항공우주국 NASA에 따르면 슈퍼 블루문의 등장 주기는 꽤 불규칙적입니다. 평균적으로 10년 주기를 가지며, 긴 경우에는 20년 주기로 관측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최근의 슈퍼 블루문은 2018년 1월 31일에 있었으며, 다음 슈퍼 블루문은 2037년 1월과 3월에 쌍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슈퍼 블루문은 달의 아름다운 변화 중 하나로,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와 타원궤도의 영향으로 다양한 크기로 관찰됩니다. 이번 8월 31일에는 올해 가장 큰 둥근달로 우리를 맞이하며 아름다움을 선사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